세월따라


無我



누가 내게 '당신이 마지막으로 이 세상에 주고 갈 말이 무엇이냐?

고 묻는다면 '무아(無我)'라는 두 글자입니다.

두번째 세번째 역시 내가 세상에 두고 가고 싶은 말은

'無我'라는 두 글자뿐입니다.

모두가 '나, 내 것, 내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결국 망하고 말것입니다.

그러나 이웃을 생각하며 '우리, 우리 것, 우리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至人無己 : 지극한 경지에 이른 사람은 자기를 나타내지 않고,

神人無功 : 신의 경지에 이른 자는 공을 드러내지 않으며,

聖人無名 : 성인의 경지에 이른 자는 이름을 드러내지 않느니라.



이 곳에 무(無)자 대신에 자아(自我)를 넣게 되면

이 세상은 지옥이 되고 맙니다.

그러므로 '無我'가 세상을 다스려야 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 "세상을 바꾼 가르침" 중에서 -







생각하며


로그인

하나를 통달하면 모든 것을 통달할 수 있게 된다 - 일타 큰스님 -
大雲  (Homepage) 2002-10-02 17:23:30, 조회 : 9,003, 추천 : 1097


중국 수나라 때의 승려 혜공과 혜원은 사형 사제 사이로, 젊은 시절 '기필코 불도를 성취하겠다'는 서원을 함께 세웠다. 그리고 사제인 혜원스님은 장안으로 가서 여러 경전을 남김없이 독파하여 대강 사가 되었고, 혜공스님은 강화로 가서 오로지 {관음경}만을 외우며 정진하였다.

두 스님은 헤어진 지 30년만에 다시 만나게 되었다. 이때 혜원스님은 여러 경전의 심오한 도리를 쉴사이 없이 계속하였으나, 사형인 혜공스님은 한마디의 응답도 없이 묵묵히 듣고만 있을 뿐이었다. 홀로 열변을 토하다가 멋적어진 혜원스님은 혜공스님께 물었다.

"사형께서는 도무지 말이 없으시니, 그동안 어떤 공부를 하신 것입니까?"

"나는 원래 천성이 우둔하지 않는가? 그래서 관음경 한 권만을 읽고 외웠을 뿐이라네."

"관음경이라면 세속의 불자들도 모두 외울수 있는 경전이지 않습니까? 사형께서는 나와 더불어 도과(道果)를 성취하겠다는 서원을 세웠거늘, 30년이 지나도록 겨우 관음경 한 권만을 외웠단 말이오?" 이것은 우둔한 것이 아니라 나태한 증거요. 서원을 저버린 사형과는 그만 인연을 끊겠소이다."

혜공스님은 흥분한 혜원스님에게 차분히 말하였다.

"관음경이 비록 적은 분량의 경전이지만 역시 부처님의 말씀 아니더냐. 그 말씀을 믿어 받들면 무량한 복을 받을 것이요, 그 경전을 경솔히 생각하면 죄를 짓게 되는 법이다. 그렇게 성만 내지 말고, 서로의 인연을 끊기 전에 내가 외우는 관음경을 한 차례만 들어주게."

"허허, 관음경은 내가 백번도 더 가르친 것인데, 어찌 시끄럽게 들으라고 하시오?"

"불법이 사람을 키우는 것이지, 사람이 불법을 키우는 것은 아니네. 다만 지성으로 부처님 말씀을 들으면 그만이지, 왜 사람을 핑계하여 법까지 버리려 하는가?"

이 말을 무시할 수 없었던 혜원스님은 마지 못해 혜공스님의 {관음경} 독경소리를 들어야만 했다. 그런데 혜공스님이 경의 제목을 읽자 이상한 향기가 방안에 충만하였고, 본문을 읽어나가자 천상의 음악소리가 울려퍼지면서 네 가지 꽃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천상의 음악소리는 갈수록 미묘한 곡조로 바뀌었고 꽃비는 분분히 휘날리더니, 혜공스님이 관음경 외우기를 끝내자 꽃비도 음악소리도 일순간에 멎는 것이었다.

눈앞에서 전개되는 기적에 깜짝 놀란 혜원스님은 자신의 오만함을 깊이 뉘우치고, 혜공스님 앞에 엎드려 눈물을 흘리며 사죄하였다.

"한갖 냄새나는 송장에 불과한 혜원이 감히 불법을 깊이 깨달았다고 자부하고 살았습니다. 부디 저를 깨우쳐 주십시오."

모든 경전을 두루 섭렵한 혜원스님과 {관음경} 하나만을 30년 동안 외운 혜공스님. 이 두분 스님 중에 어느 스님의 도력이 더 높은 것일까? 모든 사람이 다 혜공스님을 택할 것이다. 간경수행을 하는 불자라면 마땅히 혜원이 아닌 혜공스님을 닮고자 노력 해야 한다.

물론 근기에 따라서는 많은 경전을 접하여야 많이 깨우치는 사람도 있겠지만, 불법의 세계는 그야말로 '일통일체통(一通一切通)'이다. 하나를 통달하면 모든 것을 통달할 수 있게 된다. 한 경전을 요달하면 모든 경전의 뜻을 꿰뚫을 수가 있다.

오직 성패는 내가 그 경전과 하나가 되어 공부를 하느냐 하지 못하느냐에 달려 있다. 하나가 되어 공부를 하다보면 차츰 삼매에 젖어들게 되고, 마침내는 혜공스님과 같은 신통묘용이 저절로 생겨나게 되는 것이다.


- 불교신행연구원 발행 [월간 법공양]
이달의 법어 "불교의 4대 수행법" 중에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  떠도는 자의 노래 - 신경림 시인 -    大雲 2002/10/04 1127 8993
4  아낌없이 주는 나무 - 쉘 실버스타인 -    大雲 2002/10/02 1101 8787
 하나를 통달하면 모든 것을 통달할 수 있게 된다 - 일타 큰스님 -    大雲 2002/10/02 1097 9003
2  한번 이상 사는가? More Lives Than One? - 영원한 자유 중에서-    大雲 2002/10/02 1157 8874
1  나쁜 마음은 자신에게로 되돌아온다. - 측경-    大雲 2002/10/02 1141 8776

     [이전 10개] [1]..[51][52] 5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누구일까|QSL카드|사진앨범|내고향|친구들|인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