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총림 산중에는 먹을 것이 두루있어,

바루들고 가는 곳에 음식 걱정할 것 없네.

이 세상에 귀한 것이 황금백옥 아니로다,

어렵고도 제일인건 가사 입는 일이구나.




산하대지 모두 얻어 내가 주인되었어도,

나라근심 백성걱정 일만 더욱 번거롭다.

백년동안 헤어보니 삼만육천 날들인데,

승가 절집 한가로운 반나절만 못하구나.




후회되고 한스럽다 애당초에 일념차로,

자가사를 물리치고 황룡포를 입었구나.

내가 본래 서방에서 수행하던 납자인데,

무슨 인연 업이 있어 제왕가에 떨어졌나.




생겨나기 이전에는 그 누구가 나였으며,

이 세상 태어나온 나는 또한 누구인고.

가까스로 자라나서 어른이 된 나이지만,

눈 감으면 몽롱하는 그는 또한 누구인고.




백년동안 세상살이 삼경밤의 꿈결이요,

만리강산 다투어도 바둑 한판 승부로다.

우임금이 세운 나라 폭군걸왕 탕이치고,

진시황이 육국 삼켜 한고조가 터 잡았다.




후손들은 스스로 복을 짓고 나왔으니,

마소처럼 애를써도 자손 위함 아니로다.

옛날부터 내려오는 다소간의 영웅호걸,

동서남북 여기저기 흙구덩에 누웠구나.




태어날때 기뻐하고 죽을때는 슬프지만,

공 가운데 부질없이 돌다가는 인간이요.

그대로도 오는것도 가는것도 이 아닌데,

기쁠것도 슬플것도 또한 역시 없는거네.




매일 맑고 한가하니 자기자신 깨달아서,

홍진세계 괴로움을 남김없이 여의고서.

청정하고 평온하게 선열락을 음미하니,

내몸 위에 누더기를 걸치는 것 원이로세.




오호사해 천지간에 가장 높은 손님되어,

불전에서 소요하니 임금살이 부럽잖다.

도에 들어 출가함이 용이하다 하지마라,

예로부터 누대동안 선근 쌓은 공덕이다.




열여덟 해 사는 동안 자유라곤 없었구나,

산하에서 큰 싸움에 몇 차례나 쉬었던고.

내가 이제 뿌리치고 절산으로 돌아가니,

천만가지 온갖 시름 어이하여 상관하리.




- 청나라 順治皇帝 出家詩 -
三日修心千載寶

百年貪物一朝塵

- 初發心 自警文 -
삼일동안 닦은 마음은
천년을 가는 보물이지만
백년동안 탐낸 재물은
하루 아침의 이슬이로다.

- 초발심 자경문 -

나의 뿌리

  

나의 사물함


1997년 10월 어느날밤 제주도에서
스케치: 박재동 화백
금은 이름을 김기현 으로 바꾸었기에, 학창시절의 동창생들은 1986년1월9일 개명이전에 불려지던 김재현이라는 이름으로 기억하고 있을 것입니다.

     저는 아버지 김상필옹과 어머니 조옥애여사 사이에서 1954년 1월 18일 해질 무렵에 광주광역시 남쪽에 위치한 한반도의 남단 고흥반도에서 이 사바세계에 태어났습니다

제가 어려서 돌아가셨다고 하는 할아버지에 대한 기억은 안타깝게도 전혀 없는 반면에 할머니께서는 제가 중학교 졸업때까지 고향에서 저와 함께 생활하셨기에 더욱 기억이 생생합니다.

1967년에 고흥동초등학교 졸업. (55회 졸업)
                개교100주년 기념식     개교100주년기념 군민축제
                  2009 동창회     2011 동창회

1970년에 고흥중학교 졸업. (24회 졸업)

1973년에 전남고등학교 졸업. (5회 졸업)
                   [3학년3반 졸업앨범(1/2)]     [3학년3반 졸업앨범(2/2)]

1977년에 인하대학교 공과대학 전자공학과 졸업. (20회 졸업)

1982년에 인하대학원 공과대학 전자공학과 졸업.
                   (의용생체공학전공-공학석사)

지도교수님이신 홍승홍교수님의 주례로 1984년5월13일 서울 신혼예식장에서 한계숙결혼 하였으며, 1987년10월17일에야 기다리던 첫 아이 김건아가 태어났습니다. 1992년에 봉녕사에서 기초교리를 수강하고 불교귀의하였으며, 묘엄스님으로부터 수계받을때의 법명은 대운(大雲)입니다. 불법을 모른채 무명 속에 살아왔던 나날들은 이제 지나고 전생에 지은 공덕이 많았음인지 정말 만나기 어려운 불법을 늦게나마 만나게 되어 너무나도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제 불법의 좋은 인연을 만나 조계종포교사와 국제포교사까지 품수를 받았으니, 앞으로는 여러분들에게 불법을 알리고자 노력하면서 부처님의 참 뜻을 알수 있기를 간절하게 바랍니다. 딸이 태어나기 이전부터 수원시에서 30 여년을 살았습니다. 10여년전에 갑자기 건강이 나빠지면서 병원 중환자실에서 지내다가 퇴원하여 집에서 요양하면서 건강을 회복하면서 지내고 있으며 1970년 중학교 졸업하면서 진학을 위하여 고향을 떠난지 47년만인 2017년에 고향으로 돌아와서 살고 있습니다.

저의 부모님께서는 고향에서 태어나시어 1950년 결혼하신 후 고향에서 살고 계셨으며, 아버님께서는 환갑을 몇일 앞둔 1987년 무더운 여름날 사바세계를 떠나셨습니다. 아버님이 떠난 후 어머님께서는 선산이 있고 친구들과 친척들이 살고 계시는 고향에서 고향집을 홀로 지키고 계시다가 몇년전부터 치매증세를 보이시면서 고향집을 떠나 세 딸자식이 돌아가면서 돌보다가 건강이 악화되어 요양병원으로 옮긴 후 2017년 설날 몇일 후 2017년 음력1월18일 (양력2월14일)에 87세를 일기로 아프고 고달픈 사바세계를 떠나 아버님 곁으로 돌아가셨습니다. 가족구성은 부모님과 6남매 (즉, 3형제와 3자매)로서, 저는 장남이고 누나에 이어서 둘째입니다. 이제 모두 각자 인연에 따라 고향을 떠나서 서로 떨어져 자신들의 삶을 살아가고 나이가 들면서 각자의 건강에 문제가 있다보니 고향에 함께 모이는 기회는 차츰 줄어드는가 봅니다.

어렷을 적부터 외국에 있는 미지의 사람들과 무선으로 만날수 있다는 햄(HAM)은 동경의 대상 이었으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사회인이 되고서야 1987년에 드디어 햄자격시험에 합격하고도 무전기를 구하지 못해 그로부터 1년후에야 아마추어무선국 HL2KCS을 개국할 수 있었습니다. 1988년 개국이래로 열성적인 DXer라고는 할 수 없지만 DX사냥에 매료되어 있는 조무라기 DXer입니다.. 개국 후 저의 첫번째 DXCC 상장 (#18,801 PHONE 모드)은 HL2KCS 호출부호로 1991년 5월 1일에 받았습니다. 1987년 KARL (한국아마추어무선연맹)에 준회원으로 가입, 1988년 HL2KCS로 개국함으로 정회원이 되었고, 현재는 종신회원이며, 1993년 이래로 ARRL (미국아마추어무선연맹)의 회원입니다. 아울러 1996년부터는 DXer들의 모임인 KDXC(한국DX클럽) 정회원으로 활동중입니다. 중학교 때부터 시작한 사진촬영은 저의 가장 오랜 취미이며 또한 즐거움의 순간이기도 합니다. 요즈음은 캠코더를 사용하여 축제나 공연 현장에서 동영상을 촬영하여 세계의 여러분들과 공유하는 유튜브 제작자로 지내고 있습니다.

 
취미를 갖으면 두 세계에 살기 때문에 행복도 두배가 된다

예술은 창조인 동시에 취미이기도 하다. 이러한 두가지 요인 중에서 취미로서의 예술은 더욱 중요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불후의 걸작을 남기겠다는 생각보다는 이를 즐기고 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순수하고 진정한 가치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기실 누구에게나 공감되는 것은 심오하고 어려운 예술을 감상하는 것보다는 자기 아이들이 벌이는 아마추어극이 훨씬 즐거운 것처럼 사진도 부담없이 접하고 즐겨야 한다고 한다.


그외 활동들



  최종 수정일: 2017년 12월24일, (C)1997-2017 김기현  

|누구일까|QSL카드|사진앨범|내고향|친구들|인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