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따라


無我



누가 내게 '당신이 마지막으로 이 세상에 주고 갈 말이 무엇이냐?

고 묻는다면 '무아(無我)'라는 두 글자입니다.

두번째 세번째 역시 내가 세상에 두고 가고 싶은 말은

'無我'라는 두 글자뿐입니다.

모두가 '나, 내 것, 내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결국 망하고 말것입니다.

그러나 이웃을 생각하며 '우리, 우리 것, 우리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至人無己 : 지극한 경지에 이른 사람은 자기를 나타내지 않고,

神人無功 : 신의 경지에 이른 자는 공을 드러내지 않으며,

聖人無名 : 성인의 경지에 이른 자는 이름을 드러내지 않느니라.



이 곳에 무(無)자 대신에 자아(自我)를 넣게 되면

이 세상은 지옥이 되고 맙니다.

그러므로 '無我'가 세상을 다스려야 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 "세상을 바꾼 가르침" 중에서 -







생각하며


로그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7  [포교현장에서] 붓다나라에 도착한 보석같은 선물    大雲 2018/07/25 48 674
496  “똥보다도...시체보다도...31본산 주지 네놈들"    大雲 2018/07/21 57 554
495  [포교현장에서] 마침내 개원법회 봉행하다    大雲 2018/06/25 51 598
494  [포교현장에서] “부처님 가피 감사합니다”    大雲 2018/05/17 312 1873
493  [포교현장에서] “어떻게 사람들 마음을 움직였어요?”    大雲 2018/04/15 112 639
492  [포교현장에서] 붓다나라에 첫 발 내딛는 감격    大雲 2018/03/21 109 990
491  [포교현장에서] 조지아와 미주리를 오가며    大雲 2018/02/07 101 738
490  [미국에서 의사되기] 美컬럼비아 의대 김용정 교수와 함께 척추측만증 알아보기    大雲 2018/01/26 129 1263
489  100년 수난을 견디고 명절이 된 ‘음력 설’의 운명    大雲 2017/01/27 160 1155
488  [인터뷰] 내한한 세계적 불자 피아니스트 임현정    大雲 2016/10/27 118 1219

[1][2][3] 4 [5][6][7][8][9][10]..[5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누구일까|QSL카드|사진앨범|내고향|친구들|인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