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따라


無我



누가 내게 '당신이 마지막으로 이 세상에 주고 갈 말이 무엇이냐?

고 묻는다면 '무아(無我)'라는 두 글자입니다.

두번째 세번째 역시 내가 세상에 두고 가고 싶은 말은

'無我'라는 두 글자뿐입니다.

모두가 '나, 내 것, 내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결국 망하고 말것입니다.

그러나 이웃을 생각하며 '우리, 우리 것, 우리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至人無己 : 지극한 경지에 이른 사람은 자기를 나타내지 않고,

神人無功 : 신의 경지에 이른 자는 공을 드러내지 않으며,

聖人無名 : 성인의 경지에 이른 자는 이름을 드러내지 않느니라.



이 곳에 무(無)자 대신에 자아(自我)를 넣게 되면

이 세상은 지옥이 되고 맙니다.

그러므로 '無我'가 세상을 다스려야 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 "세상을 바꾼 가르침" 중에서 -







생각하며


로그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87  탱화장 브라이언 베리, 탱화서 노닐던 불모 적멸에 들다    大雲 2016/07/05 184 2608
486  [불자 소리꾼 남상일] 소리에서 예능까지 섭렵한 ‘국악 아이돌’    大雲 2016/02/26 145 1566
485  [가신이의 발자취] 경기민언련 창립 대표 장문하 선생 영전에    大雲 2015/10/14 137 1657
484  한국문화 알리는 미국 출신 경본스님    大雲 2015/07/06 159 1725
483  [원경스님] “거리의 보살 되어 중생들 허기 달래렵니다”    大雲 2015/07/05 165 1948
482  굽은 나무가 선산을 지킨다    大雲 2015/06/29 164 1755
481  [YOUTUBE 10주년] 유튜브 킬 TV 스타    大雲 2015/05/23 219 2145
480  [세상 읽기] 3·1절에 짓밟힌 중견국가의 꿈    大雲 2015/03/04 180 1653
479  [우리말 상식] 설날은 구정이 아니다    大雲 2015/02/19 196 1880
478  [곽병찬의 향원익청] 봉녕사 가난한 밥상 위의 평화    大雲 2015/01/14 161 2169

[1][2][3][4] 5 [6][7][8][9][10]..[5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누구일까|QSL카드|사진앨범|내고향|친구들|인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