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따라


無我



누가 내게 '당신이 마지막으로 이 세상에 주고 갈 말이 무엇이냐?

고 묻는다면 '무아(無我)'라는 두 글자입니다.

두번째 세번째 역시 내가 세상에 두고 가고 싶은 말은

'無我'라는 두 글자뿐입니다.

모두가 '나, 내 것, 내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결국 망하고 말것입니다.

그러나 이웃을 생각하며 '우리, 우리 것, 우리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至人無己 : 지극한 경지에 이른 사람은 자기를 나타내지 않고,

神人無功 : 신의 경지에 이른 자는 공을 드러내지 않으며,

聖人無名 : 성인의 경지에 이른 자는 이름을 드러내지 않느니라.



이 곳에 무(無)자 대신에 자아(自我)를 넣게 되면

이 세상은 지옥이 되고 맙니다.

그러므로 '無我'가 세상을 다스려야 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 "세상을 바꾼 가르침" 중에서 -







생각하며


로그인

[인터뷰] 손창민 "신돈은 이순신이나 장희빈 아니다"
대운  2005-10-14 12:54:14, 조회 : 13,355, 추천 : 1412

<인터뷰> 손창민 "신돈은 이순신이나 장희빈 아니다" : 불교뉴스 > 문화/IT : 연합뉴스

"신돈은 이순신이나 장희빈 아니다"

MBC 특별기획드라마 '신돈' 주연


MBC 특별기획드라마 신돈의 신돈 역 손창민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신돈이 이순신 같은 인물이었다면 처음부터 카리스마 있게 연기했겠지만 신돈은 이순신이나 장희빈과는 다르지 않나."

MBC 특별기획드라마 '신돈'(극본 정하연,연출 김진민)의 타이틀롤 신돈 역을 맡은 손창민이 방송 초반 일었던 자신의 사극 연기 논란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신돈'을 촬영 중인 여의도 MBC 스튜디오에서 만난 손창민은 "신돈은 양반집 자제가 아닌 천민 출신이며 지금까지 다뤄지지 않았던 미지의 영역"이라며 다른 사극 주인공들과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혁명가라고 처음부터 다 눈에 힘을 줘야하는가"라며 "천민 출신의 신돈이 첫회부터 눈에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것이 더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기존 사극에 대한 부정이라기보다 더 현실적이고 새로운 사극을 만들어가려는 의지의 표시였다. 또한 한국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조명하는 신돈이라는 인물이 궁예나 이순신, 장희빈 등 기존 사극 캐릭터와 다르고, 따라서 연기도 달라야한다는 판단에 대한 표현이기도 했다.

그는 '신돈' 방송 초반부에서 위엄있는 카리스마가 아닌 서민적이고 친근한 모습을 선보였다. 또 기존 사극에서 보던 '사극체' 말투가 아닌 현대물의 대사 톤으로 연기했다.

이런 시도가 기존 사극 팬들에게 낯설고 어색하게 비춰져 손창민의 연기에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기도 했던 것.

그러나 손창민은 "첫 회는 내가 봐도 어색한 점이 있었지만 앞으로는 자신있다"면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신돈'은 60부작 드라마로 마라톤과 같다"면서 "그런데 첫 회만 보고 비판하는 것은 막 신발끈을 매고 뛰기 시작한 마라톤 선수에게 땀이 안 난다고 질책하는 것과 같다"며 앞날의 변화를 주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 역시 사극 연기는 처음이기에 초반에는 자신도 아직 몸에 익지 않을만도 하다. 하지만 정하연 작가나 김진민 PD는 전적으로 손창민 스스로 이를 만들어가기를 바라며 절대적인 믿음을 보내고 있다.

그는 "나 스스로나 정하연 작가님이나 모든 것을 머릿속에 계산하고 있다"면서 "신돈이 천민들의 힘든 생활을 경험한 뒤 공민왕과 함께 개혁을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상황에 맞춰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앞으로도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소신대로 연기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기존 사극 연기를 따라가지 않고 지금처럼 내 방식대로 마지막까지 연기할 것"이라며 "기존의 사극 말투로 연기하려면 신돈에 출연하지도 않았을 것이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새로운 사극을 만들려는 손창민의 시도가 시청자들을 끌어들이며 마지막에는 빛을 보게 될지 관심을 모은다. (끝)

▣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출처] 2005.10.1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27  [祭亡妹歌] 한국 인문학의 뿌리는 불교    대운 2006/11/23 1049 47419
526  동네수첩 2.5 탄 (20분용으로 재편집)    대운 2006/02/07 1592 40795
525  연등축제에 외국인들 몰려온다    大雲 2008/03/17 2659 14777
524  [미국불교] ‘불교전공 40년’ 칼 비에레펠트 교수    대운 2005/12/07 1320 13382
 [인터뷰] 손창민 "신돈은 이순신이나 장희빈 아니다"    대운 2005/10/14 1412 13355
Notice  성안내는 그얼굴이 참다운 공양구요, 부드러운 말한마디 미묘한 향이로다    방장 2003/07/03 1126 13315
521  [HAM] 고산, 우주에서 국내 청소년과 교신한다    대운 2008/01/11 1457 13126
520  [100년만의 귀환] 북관대첩비는 왜 돌아와야 했나    대운 2005/10/21 1348 12976
519  ‘우주독립국’을 꿈꾸며  [1]  大雲 2009/02/14 2082 12821
518  국내유일 템플스테이 운영 외국인 매튜 듀이씨    대운 2005/12/12 1411 12590

     1 [2][3][4][5][6][7][8][9][10]..[5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누구일까|QSL카드|사진앨범|내고향|친구들|인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