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따라


無我



누가 내게 '당신이 마지막으로 이 세상에 주고 갈 말이 무엇이냐?

고 묻는다면 '무아(無我)'라는 두 글자입니다.

두번째 세번째 역시 내가 세상에 두고 가고 싶은 말은

'無我'라는 두 글자뿐입니다.

모두가 '나, 내 것, 내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결국 망하고 말것입니다.

그러나 이웃을 생각하며 '우리, 우리 것, 우리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至人無己 : 지극한 경지에 이른 사람은 자기를 나타내지 않고,

神人無功 : 신의 경지에 이른 자는 공을 드러내지 않으며,

聖人無名 : 성인의 경지에 이른 자는 이름을 드러내지 않느니라.



이 곳에 무(無)자 대신에 자아(自我)를 넣게 되면

이 세상은 지옥이 되고 맙니다.

그러므로 '無我'가 세상을 다스려야 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 "세상을 바꾼 가르침" 중에서 -







생각하며


로그인

연희 초등생의 시 “29만원 할아버지”
大雲  (Homepage) 2012-06-13 18:17:07, 조회 : 3,727, 추천 : 436



연희 초등생의 시 “29만원 할아버지”

5·18대회 수상작서 광주학살·추징금 납부거부 등
전두환씨 비판하며 사과 요구…누리꾼들 “진실 꿰뚫어” 격려


▲ 지난 8일 서울시 노원구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육사발전기금 200억원 달성 기념행사에 참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가족과 측근들을 대동하고 육사생도들의 사열을 받고 있다. 화면 갈무리

최근 육군사관학교 생도들을 사열해 논란의 중심에 선 전두환 전 대통령을 주제로 한 초등학생이 쓴 시가 온라인에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12일 트위터 등에서 빠른 속도로 퍼진 ‘29만원 할아버지’라는 제목의 이 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5학년 유아무개군이 쓴 것으로 확인됐다.

유군은 이 시에서 전 전 대통령과 같은 동네에 살며 느낀 점을 솔직하게 써내려간다. “29만원밖에 없다”면서 “어떻게 그렇게 큰 집에 사는지” 등을 궁금해한다. 이어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인터넷을 뒤졌더니 “너무나 끔찍한 사실들을 알게 되었”다며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수백명의 시민을 학살한 책임을 묻는다. 마지막으로 유군은 “얼른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빌라고 ‘충고’한다. “물론 그런다고 안타깝게 죽은 사람들이 되살아나지는 않”겠지만 “유족들에게 더 이상 마음의 상처를 주면 안”되는 것 아니냐고 일침을 놓는다. 유군의 시는 어린이의 맑은 눈으로 현실의 부조리함을 꿰뚫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유군은 이 시로 ‘5·18민중항쟁 서울기념사업회’가 지난 5월 개최한 ‘제8회 5·18기념 청소년대회’에서 우수상에 해당하는 서울지방보훈청장상을 받았다. 이 행사는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하고 민주시민 의식과 공동체 정신 함양을 주제로 여는 문예공모전이다. 시를 접한 누리꾼들은 유군에게 뜨거운 격려를 보내고 있다. 한 트위터 사용자(@yshy****)는 “국민은 살아있다. 초등생도 전씨와 그 졸개들이 행한 패악질의 진실을 뚫고 있다”고 평했고, 또다른 사용자(@sys****)는 “초등학생 눈에도 보이는 진실이다. 할아버지는 시를 읽고, 뭐라고 답변을 해줄까?”라고 물었다. “혹, 저 시가 상을 받았다 해서 보복이 있을지 그게 가장 걱정이다”(@da_ae****)라며 아이를 염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행사를 주관한 ‘5·18민중항쟁 서울기념사업회’ 정경자 사무국장은 “해당 학생이 실제로 그 동네에 살아 생활 속에서 자연스러운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 순수한 아이들이 있는 그대로의 진실을 얘기해, 침묵하는 어른들을 반성하게 한다”고 말했다.

▣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29만원 할아버지

서울연희초등학교 5학년 유00


우리 동네 사시는
29만원 할아버지
아빠랑 듣는 라디오에서는 맨날 29만원밖에
없다고 하시면서
어떻게 그렇게 큰 집에 사세요?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르셨으면
할아버지네 집 앞은
허락을 안 받으면 못 지나다녀요?
해마다 5월 18일이 되면
우리 동네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것도 할아버지 때문인가요?

호기심 많은 제가 그냥 있을 수 있나요?
인터넷을 샅샅이 뒤졌죠
너무나 끔찍한 사실들을 알게 되었어요
왜 군인들에게 시민을 향해
총을 쏘라고 명령하셨어요?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죽었는지 아세요?
할아버지가 벌 받을까 두려워
그 많은 경찰아저씨들이 지켜주는 것 인가요?
29만원 할아버지!
얼른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비세요
물론 그런다고 안타깝게 죽은 사람들이
되살아나지는 않아요
하지만 유족들에게 더 이상
마음의 상처를 주면 안 되잖아요
제 말이 틀렸나요?
대답해 보세요!
29만원 할아버지!

[출처] 한겨레 2012년6월13일 / 사회일반





이승환, 강풀의‘전두환 습격’돕는다

만화원작 영화 ‘26년’ 투자 결정
“평소 친분 있어”…음악도 맡기로


▲ 가수 이승환(왼쪽) 만화가 강풀(오른쪽)

투자자를 찾지 못해 4년 동안 표류하던 강풀 작가 원작 영화 <26년>에 가수 이승환씨가 투자도 하고 음악도 맡기로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씨가 대표로 있는 연예기획사 드림팩토리 관계자는 18일 “평소 친분이 있던 (웹툰 <26년> 원작자) 강풀 작가와 영화음악과 관련해 논의를 하던 중 투자를 결정하게 된 것으로 안다”며 “음악 제작에 직접 뛰어들기보다는 프로듀싱 정도의 구실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영화음악앨범(OST)을 내는 것은 맞지만, 노래를 직접 할지는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강풀 작가와 같은 동네에 살며 친분을 키워온 이씨는 2008년 촛불집회, 2009년 용산참사 유가족 돕기 공연, 최근 <문화방송> 파업 지지 콘서트에 출연하는 등 사회 참여에 적극적인 ‘소셜테이너’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멋지다!” “그나마 개념 가수들이 나라 체면 세우네” “이래서 희망이란 게 있구나”라며 이씨의 투자 결정에 박수를 보냈다.

강풀 작가가 지난 2006년 포털사이트 ‘다음’에 연재했던 웹툰 <26년>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진압의 책임자인 전두환 전 대통령의 집을 습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계엄군 출신으로 시민군을 학살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려온 대기업 회장 김갑세(47)가 2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뒤, 시민군의 자녀 등과 함께 법이 심판하지 못한 학살 책임자의 단죄에 나선다는 내용이다.

2008년 처음 영화화가 추진됐으나, 류승범·김아중 등 톱스타들의 캐스팅까지 마친 상태에서 이미 확정됐던 투자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취소되면서 제작이 중단된 바 있다. 당시 영화계에선 “새로 들어선 이명박 정권의 압력으로 투자가 중단됐다”는 소문이 돌았다.

다시 제작에 나선 청어람(대표 최용배)은 지난 3월 시민모금(소셜펀딩) 방식으로 영화를 만들기로 했으나 목표액인 10억원을 채우지 못해 실패한 바 있다. 그러나 청어람은 최근 다른 방식으로 영화 제작을 계속 추진하기로 했고, 지난 13일에는 주연배우로 진구·한혜진·임슬옹 등을 캐스팅하고 7월부터 촬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출처] 한겨레 2012년6월19일 / 문화 > 영화·애니



▲ 영화 26년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43  풀벌레는 향기롭건만    大雲 2012/09/15 349 2527
442  목사가 대구 동화사 탱화에 낙서…소변까지    大雲 2012/09/04 353 2896
441  신이 아니무니다    大雲 2012/08/21 312 2498
440  수업 대신 “할렐루야”…학교는 ‘종교감옥’    大雲 2012/08/09 326 2509
439  이 여름이 추운 벗들    大雲 2012/08/04 388 2847
438  템플스테이 찾아 한국으로 온 ‘세계의 청소년들’    大雲 2012/07/25 354 2541
437  영국 명문대생들 “쌍계사 사찰체험 원더풀~”    大雲 2012/07/25 359 2802
436  타는 농심 짓밟는, MB의 가뭄극복 자랑    大雲 2012/06/25 382 2866
435  우리는 과학 선진국에서 살고 있는가?    大雲 2012/06/21 372 2957
434  의사협회가 침묵한 불편한 진실    大雲 2012/06/19 386 2823

     [1][2][3][4][5][6][7][8] 9 [10]..[5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누구일까|QSL카드|사진앨범|내고향|친구들|인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