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따라


無我



누가 내게 '당신이 마지막으로 이 세상에 주고 갈 말이 무엇이냐?

고 묻는다면 '무아(無我)'라는 두 글자입니다.

두번째 세번째 역시 내가 세상에 두고 가고 싶은 말은

'無我'라는 두 글자뿐입니다.

모두가 '나, 내 것, 내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결국 망하고 말것입니다.

그러나 이웃을 생각하며 '우리, 우리 것, 우리 자식 것' 한다면

이 세상은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至人無己 : 지극한 경지에 이른 사람은 자기를 나타내지 않고,

神人無功 : 신의 경지에 이른 자는 공을 드러내지 않으며,

聖人無名 : 성인의 경지에 이른 자는 이름을 드러내지 않느니라.



이 곳에 무(無)자 대신에 자아(自我)를 넣게 되면

이 세상은 지옥이 되고 맙니다.

그러므로 '無我'가 세상을 다스려야 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 "세상을 바꾼 가르침" 중에서 -







생각하며


로그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6  [하버드 대학생이 본 한국] 용주사에서 보낸 감동의 하룻밤    大雲 2003/01/26 1283 9818
15  이국에서 맞은 성도제 철야정진    이진욱 2003/01/01 793 7531
14  그 하룻밤의 비밀    大雲 2002/12/15 1127 9419
13  산사에서 보낸 편지 (5) - 봉암사의 새벽예불  [1]  大雲 2002/12/03 878 7880
12  경허선사 참선곡    大雲 2002/11/12 1041 9083
11  [대사24시]메콩강에 흐르는 佛心  [1]  大雲 2002/10/31 978 8199
10  이현주목사가 만난 '달라이 라마 스승' 링 린포체    大雲 2002/10/18 1027 9426
9  관동별곡 (關東別曲) - 송강 정철    大雲 2002/10/11 1097 9319
8  속미인곡 (續美人曲) - 송강 정철    大雲 2002/10/11 1150 10047
7  사미인곡 (思美人曲) - 송강 정철    大雲 2002/10/08 1056 9358

[이전 10개] [1].. 51 [5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누구일까|QSL카드|사진앨범|내고향|친구들|인생회|